모바일 주메뉴

국제 연대

YMCA는 모든 인류가 존엄하며, 평등한 권리를 가진다고 믿으며, 현대세계에서 순수한 국내 문제는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YMCA는 세계시민 조직으로서 모든 인류가 존엄하며, 평등한 권리를 가진다고 믿으며, 현대세계에서 순수한 국내 문제는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세계시민으로서의 의식과 감수성을 가지고 생명과 정의룰 바탕으로 한 평화적 공존을 위해 국제사회와 상호 연대하고 협력하고자 합니다. 특히, YMCA의 국제 연대와 협력은 강대국이 현상유지적 질서 조정이 아닌 세계 시민들 사이의 관계이며, 시민들의 역량 및 권한 강화가 그 핵심 요소라고 생각합니다.

이를 위해 YMCA는 세계 분쟁 및 빈곤 지역의 시민들과의 연대와 지원협력, 세계평화대회 등을 통한 시민 중심의 세계 평화 운동가 네트워크 활성화, 세계시민교육과 청년 중장기 해외 자원봉사활동을 있는 인력 양성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애틀랜타 아시아인 증오 범죄 규탄 성명 (한/영/일 전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881회 작성일 21-03-26 14:42

본문

1ece5559b33e8b1872a9bf4195d75ac1_1616737020_9861.jpg
 


애틀랜타 아시아인 증오 범죄 규탄한다!


한국YMCA전국연맹은 이번 16일 애틀랜타에서 일어난 총격 사건이 아시아인 증오범죄임을 명확히 하고 코로나19 이후 아시아인에 대한 증오범죄가 급증하는 가운데서도 아무런 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있는 미국 정부를 규탄합니다. 성명서 발표 이후 한국 시민사회뿐 아니라 아시아 시민사회와 추가 연명 및 후속활동을 통해 미국 내 아시아인들의 생명과 인권을 지키기 위하여 연대해나갈 예정입니다.


[국문 성명서 전문]


애틀랜타 아시아인 증오 범죄 규탄 성명

 

지난 316일 미국 애틀랜타에서 발생한 총격사건으로 인해 8명이 사망하였고, 그 중 6명이 아시아계 노동자였다. 백인 남성인 범인이 처음부터 여성 아시아인들이 종사하는 업소를 겨냥하였다는 점에서 이는 명백한 증오범죄이다. 또한, 코로나19 확산 이후 미국 내 아시안 증오 정서가 급속하게 확산되어 왔고, 증오범죄가 급증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 정부가 이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이는 우연한 사건이 아닌 사회적 재난이다.

 

스톱 AAPI 헤이트(미국 시민단체)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이후 지난 1년간 미국 거주 아시안 대상 혐오 범죄 급증하여 총46개 주에서 총 3795, 하루 평균 11건의 혐오범죄가 발생하였다. 특히, 트럼프 전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해 아시아계 주민에 대한 차별적 언사들이 여러 차례 있었고, 공화당 인사들의 인종주의적 선동 발언들이 더해지면서 아시아인에 대한 혐오가 급속도로 번져나갔다. 같은 보고서에 따르면 증오범죄를 경험하는 사람 중 여성이 68%로 남성에 비해 2.3배 많았다. 이는 미국 내 아시안, 그 중에서도 여성들이 차별과 범죄에 얼마나 취약한가를 보여준다.

 

범행이 일어난 조지아 주 뿐만 아니라 미국 내 많은 주에서 증오범죄 처벌법이 제정되어 있다. 하지만, 증오범죄가 범행동기를 다룬다는 점 때문에 증오범죄 혐의 적용은 거의 되지 않고 있다. 특히, 아시아인에 대한 범죄에 있어서는 반아시아계 상징이 없다는 점 때문에 유독 증오범죄 적용이 되지 않는 경향성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아시아인에 대한 차별과 피해가 늘어가고, 이번 총기 살인사건을 통해 아시아인들이 겪을 공포와 고통이 더욱 가중됨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대책으로서의 법은 작동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더하여 유색인종에 대한 차별적이고 폭력적인 미국 내 경찰의 언행으로 인해 증오범죄를 겪어도 신고를 기피하는 경우도 많다. 아시아인들이 증오범죄에 노출되더라도 경찰이 유색인종을 얼마나 가혹하게 대하는지 알기에 문제가 더 커지거나 오히려 피해를 입을까 신고하지 못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는 가해자가 처벌받지 않고, 더 심한 폭력을 가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놓는 것이며, 미국 정부와 경찰이 이에 대한 자각과 반성이 없다면 증오범죄에 대한 해결 의지가 없는 것이다.

 

이러한 현실에 대해 우선 아시아 시민사회는 미국 내 아시아인들이 겪고 있는 공포와 고통에 깊은 슬픔과 분노를 표하며, 특히 이번 애틀랜타 사건의 희생자들의 유가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 둘째, 아시아 시민사회는 미국 정부와 사법부에 이들의 생명과 인권이 지켜질 것을 강력하게 요구하며, 이를 위해 해당사건과 유사범죄들을 증오범죄로 기소하고 처벌할 것을 요구한다. 셋째, 아시아 시민사회는 다시는 이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하기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실천을 요구한다.

  

아시아 시민사회는 바이든 정부와 미국사회를 계속해서 지켜볼 것이며, 인권 국가를 자처하는 미국이 인종차별주의를 벗어나 모든 사람의 생명과 인권을 지키는 실제로 인권과 자유가 있는 사회가 될 것을 요구한다


애틀란타 아시아인 증오 범죄 규탄성명 참가단체 (총108개)

첨부파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